서울인쇄정보산업협동조합 홈페이지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제목
  디지털 인쇄 시대… 3D 프린팅 교육으로 탈바꿈 노력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   16-12-12 15:28
  조회수
  217
  추천수   




8일 오후 5시께 서울 중구 마른내로 인쇄정보센터 빌딩 2층의 서울인쇄센터 교육실. ‘3D 프린터 전문가 양성 교육’에 참여한 인쇄업 종사자들과 일반인들이 3D 프린팅을 하기 위해 ‘캐디안 3D(모델링 소프트웨어)’로 디자인 실습을 하고 있었다.

국내 인쇄시장은 오프셋 인쇄(인쇄판에 압력을 가해 인쇄하는 방식)에서 디지털 인쇄로 넘어가는 과정에 있다. 이 과정에서 사라지는 작업 분야도 생겨나 종사자들에 대한 현황 파악과 재교육이 시급한 실정이다.

인쇄정보센터 사무실에서 만난 김남수 서울시인쇄정보산업협동조합(인쇄조합) 이사장은 “인쇄 기술이 하루가 다르게 발전하는 환경에서 조합원들이 지속 가능한 경영을 할 수 있도록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변화에 빠른 대응이 쉽지 않은 인쇄 소공인들이 특히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덧붙였다. 1962년 설립된 인쇄조합은 1342명의 조합원을 두고 있다.

인쇄조합이 역점을 두는 분야는 교육 지원이다. 경영자들과 직원, 창업 준비자를 대상으로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특히 창업하려는 청년들에게는 6개월간 창업 공간도 무료로 제공한다. 우수한 인쇄 기능인력을 키우기 위해 2006년부터 해마다 특성화고 인쇄학과 학생 10명과 교사 2명에게 해외연수 기회도 주고 있다.

인쇄조합은 특히 직원 10명 이하 소규모 사업장의 경영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인쇄조합 김결호 상무는 “서울지역 인쇄업체 7천~8천여개 가운데 60% 이상 중구에 사업장이 있는데 상당수가 직원 10명 이하의 소규모 사업장”이라고 말했다. 몇년 전부터 공공기관 지방 이전으로 인쇄 물량이 크게 줄어든 데 이어,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 금지법(김영란법)상 발행인이 언론인에 포함되자 사보 폐간이 잇따르고 있어 인쇄 소공인들은 큰 타격을 받고 있다고 한다.

이에 따라 인쇄조합은 먼저 중구 내 인쇄 소공인 현황 조사를 최근 실시했다. 조사 결과를 토대로 대응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 김영란법 적용을 받는 언론인에서 사보 발행인은 제외할 것을 요청하는 운동을 펼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인쇄조합은 다른 협동조합들과의 협업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가구조합과 협약을 맺어 사무실 가구를 공동구매하고 종이류도 지류조합에서 공동구매하고 있다. 김 상무는 “협업 사업을 통해 조합원들의 비용을 절감하고 서울시 지원금까지 받아 조합 재정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인쇄조합은 인쇄산업에 대한 장기적이고 체계적인 발전 전략과 지원을 위해 인쇄업 밀집 지역인 중구를 ‘인쇄진흥지구’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고 있다. 김 이사장은 “인쇄 인프라를 활용해 생산에서 유통까지 원스톱으로 경영이 가능한 특화단지를 조성함으로써 지역 인쇄산업을 정보기술(IT) 등 첨단산업과 동반 성장할 수 있는 지식융합서비스산업으로 발전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윤영미 선임기자 
youngmi@hani.co.kr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economy/economy_general/774281.html#csidxa945585f91d5e47bd5f52a08405b27e 

목록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