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인쇄정보산업협동조합 홈페이지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제목
  안전한 일터를 만드는 인쇄 사업장 안전보건 길잡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   17-05-31 09:49
  조회수
  89
  추천수   

안전한 일터를 만드는 인쇄 사업장 안전보건 길잡이

 

인쇄업은 수요자의 요구에 따라 원고를 디자인하고 제판하여 출력, 터잡기, 소부, 인쇄, 제본 및 후가공 등의 공정을 거쳐 다양한 형태로 인쇄물을 가공하는 산업이다. 인쇄는 규모와 관계없이 판을 만들고, 여기에 인쇄잉크 등으로 색채를 주어 인쇄기계에 의해 압력을 가함으로써 문자나 그림을 옮기는 복제과정을 거친다. 인쇄 사업장을 안전한 일터로 만들기 위해 어떤 노력이 필요한지 알아보자. (자료제공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인쇄업종의 특성

고용노동부 산재통계분석에 따르면 인쇄업은 2015년 현재 인쇄 및 출판, 경인쇄 등 인쇄 관련 사업장이 11,000여개이며 서울(36.3%), 경기(29.8%), 부산(5.0%), 대구(4.7%)순으로 사업장이 분포하고 있다. 그리고 최근 5년간 안전·보건관리자를 선임하지 않아도 되는 50인 미만 사업장이 전체의 98.6%를 차지하고, 이 중에서도 5인 미만 소규모 사업장이 70.4%를 점유하고 있어 그만큼 작업환경 또는 안전관리가 취약한 것으로 보인다.

 

인쇄업종의 산업재해 발생형태

인쇄업의 재해 발생 형태는 끼임(53.6%), 넘어짐(9.5%), 절단·베임·찔림(9.3%), 떨어짐(8.1%)순이다. 인쇄·제본 기계·기구 및 인쇄용 프레스 동력전달부 등에 끼임, 바닥 및 통로에 있던 부자재 및 물기 등에 의한 미끄러짐 재해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으며, 떨어짐, 부딪힘, 물체에 맞음 등의 재해도 일어나고 있다.

 

인쇄업에서 발생하고 있는 산업재해의 주요 원인을 간략히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주요 산업재해가 많이 발생하는 유형 요약

1. (인쇄판 등) 세척작업 및 이물질 제거작업 중 장갑 천, 걸레, 브러시 등이 말리면서 끼임

2. 인쇄판, , 칼날, 용지 교체 작업 중 방호장치(덮개, 인터록)무효화, 전원 미차단 등 오조작 등으로 롤(또는 인쇄판)에 끼임

3. 제품 인쇄 상태(인쇄 원단이 중간에서 끊기거나, 인쇄 중 줄이 가거나, 용지 걸림 등 불량품 수정) 확인 중 롤에 감기거나 끼임

4. 기기(랩핑기, 펀칭기 등) 오조작 등으로 히팅(펀칭)기에 끼임

5. 지게차 운전 미숙으로 주변 작업자와 충돌

6. 프레스 안전장치(광전자식 방호장치) 미설치 및 풋 스위치 등 조작스위치 오조작으로 끼임

7. 인쇄기 수리작업 중 전원 미차단으로 롤에 끼이거나 절단

8. 재단기 안전장치(광전자식 방호장치) 미설치로 인한 끼임, 절단

9. 원재료, 동판, 종이원단 및 인쇄물(종이박스, 제본책 등)의 반복적인 운반작업에 의한 근골격계질환

10. 사다리 위에서 수리작업(전선교체, 전등 교환 등)을 하다 중심 잃고 떨어짐

 

. 안전보건활동 가이드

사업주-근로자간 안전보건 정보 공유하기

사업주는 산업안전보건법과 이 법에 따른 명령의 요지를 상시적으로 사업장에 제시하거나 갖추어 두어 근로자들이 알게 해야 한다(산안법 제11조 법령요지의 게시 등, 위반 시 500만 원의 과태료 부과). 즉 근로자들이 잘 볼 수 있는 휴게실이나 사무실 등에 법령의 요지를 게시해 그 내용을 알 수 있게 하는 것이다.


그리고 근로자 대표는 산업안전보건위원회, 안전보건관리규정, 물질안전보건자료(MSDS), 작업환경측정, 안전보건진단결과, 안전보건개선계획 등에 관한 내용이나 결과를 사업주에게 요청할 수 있으며, 사업주는 이에 성실히 응해야 한다. 요청이 없더라도 주요 안전보건 사안에 대해서는 근로자와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것이 필요하다.


또한 사업주는 위험한 시설이나 장소에 대해 경고하고 비상시 적절한 조치와 안전의식 고취를 위해 안전보건표지를 부착해야 한다. 즉 어느 공정 어느 장소에 어떤 위험이 있는지, 비상시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등에 대한 안전보건표지를 현장에 부착해 근로자가 즉각적이고 감각적으로 그 위험을 인지할 수 있어야 한다.

 

위험이 있거나 중대재해가 발생하면 작업 중지

산업안전보건법에서는 사고가 발생할 위험이 보이면 사업주나 근로자누구라도 작업을 중지하고 대피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즉 사업주는 산재발생의 위험이 보이거나, 또는 중대재해가 발생하면 작업을 중지하고 필요한 조치를 한 후에 작업을 다시 시작해야 한다(산안법 제26조 작업중지, 위반 시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 원 이하의 벌금). 만일 근로자가 작업을 중지하고 대피하였다면, 지체 없이 그 사실을 상급자에게 보고하고, 상급자는 적절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


더 큰 재해 막는 산재 발생 보고 & 기록

산업재해가 발생했을 때(산안법 제10조 산재발생 기록 및 보고) 사업주가 해야 할 일은 크게 두 가지다. 하나는 노동부에 보고하는 것이고(위반시 1,000만 원 이하 과태료), 다른 하나는 사고 내용을 기록하고 보존하는 것이다. 노동부에 보고해야 하는 산재는 ‘3일 이상 휴업이 필요한 경우와 중대재해가 발생했을 경우다.


먼저, 3일 미만 휴업이 필요한 사고는 보고할 필요는 없다. 하지만 회사 자체적으로 사고 원인과 재발 방지책을 조사하고 수립해서 큰 사고로 확대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 3일 이상 휴업하는 재해가 발생하면, 회사는 1개월 이내에 산업재해조사표를 작성해 노동부에 직접 제출해야 한다. 중대재해는 1명 이상 사망, 또는 3개월 이상의 요양이 필요한 부상자가 동시에 2명 이상 발생한 경우, 그리고 부상자나 질병자가 동시에 10명 이상 발생한 경우를 말한다.


사업주는 산재 발생 기록을 3년간 보존해야 한다. 그 내용은 사업장과 근로자의 인적사항, 재해발생 일시 및 장소, 재해발생 원인 및 과정 그리고 재발방지 계획 등이다.

 

재해 예방의 기초, 안전보건 교육 & 작업절차서

근로자에 대한 안전보건교육은 맨 처음 입사할 때 받아야 하는 채용시 교육과 입사 후 매분기 정기적으로 받아야 하는 정기 교육이 있다. 그리고 작업내용이 바뀔 때 받아야 하는 작업내용 변경 시 교육과 산업안전보건법에서 정하고 있는 특히 위험한 작업을 하는 근로자들이 받아야 하는 특별 교육이 있다. 그리고 이들 안전보건교육의 교육 시간은 근로자의 직종, 직책, 작업내용에 따라 달라진다.


또한 안전보건교육에는 각 내용에 작업절차에 해당하는 안전한 작업방법과 순서를 교육하도록 의무화하고 있다(산안법 시행령 별표 82). 중요한 것은 위험성평가가 어떠한 형태로든 반영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안전보건 측면에서 보다 정확하고 작업절차가 철저하게 지켜질 수 있도록 작성하여 안전보건교육 시 그 내용을 반드시 숙지·지시하도록 한다.


안전시설이 아무리 우수해도 사람이 지키지 않으면 소용이 없다. 안전하고 건강한 환경 마련이 우선되어야 하지만, 어려운 환경에서도 교육을 잘 받는다면 산업재해는 분명 피할 수 있다.


목록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